삼바·셀트리온, 美 바이오시밀러 공략 '다른듯 닮은꼴'


삼바·셀트리온, 美 바이오시밀러 공략 '다른듯 닮은꼴'

면역질환치료제 휴미라 美시장 안착전략 차별화 주력 오리지널과 교차투여 승인, 유통망 확보는 유사행보 가격전략은 대조…삼바 '저가', 셀트리온 '고가' 치중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하드리마’(왼쪽)와 셀트리온의 ‘유플라이마. 사진=각사 [에너지경제신문 김철훈 기자] 글로벌 매출 1위 의약품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를 미국에 출시한지 한 달을 맞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이 각각 현지 시장 안착을 위한 작업에 한창이다. 두 회사는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교차투여 승인 획득, 현지 공급처 확보 등에 나란히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가격 등 세부 전략에서는 사뭇 대조적인 모습을 보여 향후 결과가 주목된다. 3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바이오시밀러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하드리마’(개발명 SB5)가 오리지널 의약품인 휴미라와의 상호교환성(교차투여) 글로벌 임상 시험에서 1차 평가지표를 충족했다고 2일 밝혔다. 상호교환성은 오리지널 의...


#램시마SC #바이오시밀러 #신약개발 #유플라이마 #트룩시마 #항암제 #허쥬마

원문링크 : 삼바·셀트리온, 美 바이오시밀러 공략 '다른듯 닮은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