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덕점 라무진에서 식사를 하다.


공덕점 라무진에서 식사를 하다.

성수점 라무진에서 식사를 하다.- 라무진 성수점 리뷰 성수동에서 라무진에 가보고 사실 라무진에 대한 인식이 상당히 좋았다. 그리고 공덕점에 라무진에 갈 일이 있어 가게 되었다. 지점마다 조금씩 다른 부분들이 있어서 각 지점의 매력이 있는 것 같기는 하다. 코로나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상당히 많았었다 자리들 사이에 거리 두기 유지를 위해 공간을 모두 활용 못한다는 점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바로 먹을 수 없었다는 사실이 당황스럽긴 했다. 메뉴판은 어디 가나 똑같은 것 같다. 메인은 양갈비이기 때문에 양갈비를 주문했다. 직접 구워주며 서비스가 가장 우선이 라무진의 최대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지만..........



원문링크 : 공덕점 라무진에서 식사를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