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 농약으로 죽인 건물 관리인


가로수 농약으로 죽인 건물 관리인

두 달 전, 서울에서 40년 된 가로수, 세 그루가 말라 죽은 일이 있었습니다. 경찰이 수사를 했고, 나무 바로 앞에 있는 건물의 관리인 잘못이었다고 결론을 냈습니다. 관리인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울창하게 우거진 플라타너스길 중간에 잎이 떨어지고 가지가 앙상한 가로수 세 그루가 보입니다. 지난 7월 초부터 죽어간 이 나무들에서는 제초제로 쓰이는 '근사미'라는 농약이 기준치의 720배나 검출됐습니다. 서대문구청은 누군가 나무에 농약을 주입했다고 판단해,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두 달 만에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경찰은 이 나무 바로 앞, 신축 건물 관리인의 잘못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해당 건물주가 통행로를 확.......


원문링크 : 가로수 농약으로 죽인 건물 관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