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에 생긴 일, 인천 유기견 보호소, 동물 보호 센터 신고


퇴근길에 생긴 일, 인천 유기견 보호소, 동물 보호 센터 신고

어제 20일 금요일 일찍 퇴근하고집에 가는 버스를 기다리는 중길에서 혼자 다니는 강아지를 보게 되었습니다.하필 오늘부터 추워지는데엄청 걱정되더라고요.지나가던 사람들을 경계하지만도움이 필요한 듯접근했다가 짖고 거리는 조금 두고 있더라고요.가지고 있는 게 마침 샌드위치가있어서 (반려견에 좋은 건 아니지만)하나 줬는데 조금만 먹는 거 보아배고파 보이진 않았습니다.물을 주고 싶었지만 인근 편의점과거리가 멀어서 그 사이에 떠날 것 같습니다.영상 잠깐 찍다가 이럴 때가 아니라바로 유기견 보호 센터나 보호소에 신고를 해서오늘 밤은 따뜻한 곳에서 재우자 생각이 들어인터넷에 검색 후 신고를 해 보았습.......


원문링크 : 퇴근길에 생긴 일, 인천 유기견 보호소, 동물 보호 센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