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 천공, 소리 없이 은밀하게


하드 천공, 소리 없이 은밀하게

안녕하세요. 조이컴입니다.웬 가을비가 이렇게 넉넉하게 내리나요? ㅠㅠ옛말에 눈이 올 때는 굳이 마당을 쓸지 말라고 알려주셨는데 말입니다. 코로나 때문에 어차피 고난의 시간을 피해 갈 수 없는데 말입니다. 그래도 일 없다고, 하늘만 쳐다보고 있을 수는 없잖아요.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미리 내일을 준비해둬야 하지 않겠어요?네. 맞습니다.코로나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어서다들 움츠리고, 숨죽이는 시간입니다.조이컴도 주력으로 밀고 있는 하드디스크 파쇄, 하드 천공 일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하지만, 포기하지 않습니다.마냥 기다리고 손 놓고 있을 조이컴이 아닙니다.오늘 일이 없는 이유는 어제 준비하지 않았기 때.......


원문링크 : 하드 천공, 소리 없이 은밀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