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구름, 간신 아베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