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도 '웃으며' 넘었다…우상혁 세계선수권 첫 '은메달'


위기도 '웃으며' 넘었다…우상혁 세계선수권 첫 '은메달'

세계육상선수권 높이뛰기서 ‘은’ 한국선수로 역대 최고 성적 거둬 우상혁이 19일 미국 오리건주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고 있다. 유진 | 로이터연합뉴스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최초로 육상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국민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우상혁은 19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육상 선수가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따내기는 20 경보 김현섭(2011년 대구, 동메달)에 이어 두 번째다. 2위는 한국 선수가 거둔 최고 순위다. 우상혁은 남자 높이뛰기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3연패를 달성한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보다 2 낮은 2m35를 넘었다. 본인 최고 기록보다는 1가 낮다. 바심의 벽에는 막혔지만, 우상혁은 ‘세계 최정상급 점퍼’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우상혁은 2m35를 2차 시기...



원문링크 : 위기도 '웃으며' 넘었다…우상혁 세계선수권 첫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