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치 않을 베란다 카페 가을 오후의 따스한 일상


흔치 않을 베란다 카페 가을 오후의 따스한 일상

흔치 않을 베란다 카페 가을 오후의 따스한 일상20.11.22 경이로움안녕하세요 경이로움입니다 저희 집에서 멀지않은 곳에 새로 생긴 제빵소가 있어서 다녀온 김에 가을 햇빛 따스한 베란다 카페 오픈합니다.^^베란다 카페 오픈^^따스한 가을 햇빛이 가득한 오후예요.제가 좋아하는 창소다워터 탄산수가 보이네요.저희 집에는 이것 외에 산베네데토 병이 하나 더 있는데요.산펠레그리노 탄산수나 씨그램, 페리에 등 많이 있지만 사실 종류별로 마셔봤다거나 하는 건 아니에요.탄산은 단독으로는 잘 못 마시는데 에이드로 만들어 먹으니까 맛있네요.카페에서 과일 에이드를 사 먹지 않아도 되어 돈도.......


원문링크 : 흔치 않을 베란다 카페 가을 오후의 따스한 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