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씨 : 나에게 가장 어려운 일


블로그씨 : 나에게 가장 어려운 일

남에게는 자주 해봤지만좀처럼 나에겐 익숙하지 않는 말'나, 너, 믿는다!'나이가 들어가며 점점 나를 잘 못 믿게 된다.나의 기억력을 못 믿고나의 인내심을 못 믿고나의 체력을 못 믿게 된다.예전엔 사람을 만나면 이름은 물론이고그 사람이 어떤 옷을 입었는지도사진 찍어내듯 기억을 잘 해냈다.그런데 요새는 옷은 고사하고이름도 기억이 안 난다.나름 인내심이 참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했고,발산하기보단 참는 편이 편했는데결혼이라는 문명충돌을 겪으며큰일을 더 크게, 작은 일도 더 크게인내심이 바닥나서 성을 내는 일이 많아졌다.나는 북한산 못 올라. 아마 헬기 타고 내려올걸.나는 이제 하프마라톤 못해. 저번처럼.......


원문링크 : 블로그씨 : 나에게 가장 어려운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