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끓여먹으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이틀째 의식 없어


라면 끓여먹으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이틀째 의식 없어

코로나19에 등교 없이 집에서 끼니 챙기려다 불 원본보기지난 1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부모가 집을 비운 상황에서 형제끼리 음식을 조리하다가 불이 나 형과 동생이 크게 다쳤다. 연합뉴스홀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불이 나 중화상을 입은 인천의 초등학생 형제가 사고 발생 이틀이 지나고도 의식을 찾지 못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16일 인천 미추홀소방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14일 오전 11시10분께 미추홀구 빌라에서 ㄱ(10)군과 동생 ㄴ(8)군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불이 났다. 이들 형제의 119신고로 불은 10여분 만에 꺼졌지만, ㄱ군은 전신 40% 화상을 입어 위중한.......


원문링크 : 라면 끓여먹으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이틀째 의식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