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읽고 생각이 많아졌다.


[82년생 김지영]  읽고 생각이 많아졌다.

조남주 장편소설. 이 책의 부제는 아마, '대한민국에서 여자로, 특히 아이가 있는 여자로 산다는 것&#...


원문링크 : [82년생 김지영] 읽고 생각이 많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