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고꾸라진 국제유가...7.6% 급락


코로나에 고꾸라진 국제유가...7.6% 급락

사우디 원유 판매가 인하 등 악재 겹쳐WTI 36.76弗...3개월만 최대폭 하락"가을까지 약세...30달러가 지지선 될 듯"안전자산 수요에 금값은 상승세 이어져국제유가가 3개월 만에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으로 수요부진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판매가격 인하 소식 등 악재가 유가 하락에 기름을 부었다.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7.6%(3.01달러) 내린 36.76달러로 장을 마감해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종가를 기록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5.3%.......


원문링크 : 코로나에 고꾸라진 국제유가...7.6% 급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