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진다던 회사, 장례식 끝나자 돌변"…유족들 외로운 싸움 / JTBC 뉴스룸



노동자의 죽음에 '책임' 묻기까지…길고 긴 시간[앵커]지난주에 현대중공업 작업 현장에서 목숨을 잃은 고 김성인 씨는 '조공'으로 불렸습니다. '배관 보조공'을 줄인 말이라고 합니다. JTBC는 고 김성인 씨의 사례를 통해서, 왜 일터에서 사망 사고가 반복되는지 추적했습니다. 이번엔 사망 그 후입니다.김씨 이전인 6년 전에 목숨을 잃는 노동자는 산업 재해를 인정받기까지 5년 넘게 걸렸습니다. JTBC는 자살이란 주장을 뒤집기 위해 힘겹게 싸운 유족을 만났습니다.이수진 기자입니다.[기자][김모 씨/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고 정범식 씨 부인 : 사고 전날이 저희 결혼기념일이었어요. 다음 날 10시.......


원문링크 : "책임진다던 회사, 장례식 끝나자 돌변"…유족들 외로운 싸움 / JTBC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