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배선 관리 잘못으로 화재… 이웃 점포 피해 입었다면 / 상가임차인에 70% 배상 책임 있다


전기배선 관리 잘못으로 화재… 이웃 점포 피해 입었다면 / 상가임차인에 70% 배상 책임 있다

상가 임차인의 전기배선 관리 잘못으로 불이 나 인근 건물 점포에 피해가 발생했다면 최초 불이 난 상가의 임차인에게 70%의 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94단독 김지영 판사는 A씨의 보험사인 B사가 C씨와 C씨의 보험사인 D사를 상대로 낸 구상금소송(2018가단5115910)에서 최근 "C씨와 D사는 연대해 A사에 18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A씨는 경기도 파주의 한 샌드위치 판넬 구조 가설건물에 세를 들어 신발도소매업을 했다. 그런데 2017년 9월 A씨의 가게 옆 상가 건물 1층을 임대해 가방·잡화 소매업을 하던 C씨의 가게에서 불이 나 A씨의 가게로 번졌다. 이에 보험사인 B사는 재산손해와.......


원문링크 : 전기배선 관리 잘못으로 화재… 이웃 점포 피해 입었다면 / 상가임차인에 70% 배상 책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