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 조사관의 어이없는 죽음 [청죽통한사④] 김철호


친일파 조사관의 어이없는 죽음 [청죽통한사④] 김철호

반민특위는 일제 강점기 34년 11개월 동안 반민족 행위를 일삼았던 친일파들을 처단하기 위해 1948년에 만들어진 '반민족행위자특별조사위원회'의 약칭이다. 48년 당시 제헌 국회는 친일파 처벌법 제정을 서둘렀고 '반민족행위자처벌법 기초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법안 초안을 만들었는데, 이에 김웅진·김상돈·노일환·김명동 등 소장파 의원들이 적극적이었다.반면 김준연 등 한민당 계열 의원들은 '거리에서 우는 사람은 배고프고 옷이 없어 우는 것이지 친일파들 때문에 우는 것이 아니'라며 친일청산에 미적거리는 태도를 취했다. 정부도 비슷한 입장이었으나 국회가 이미 반민법을 103대 6표로 통과시킨 뒤라.......


원문링크 : 친일파 조사관의 어이없는 죽음 [청죽통한사④] 김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