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해양장’ 부산 앞바다에서 품격 있는 장례, 안전하게 치르다


‘바다해양장’ 부산 앞바다에서 품격 있는 장례, 안전하게 치르다

우리나라에서는 관혼상제라는 말을 사용한다. 이는 사람의 일생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의식인데, 여기서 '상제' 는 장례를 치르고 제사를 지내는 것으로 고인을 모시는 일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서가 담겨 있다.여태까지는 대체로 고인을 관에 담아 장지에 묻는 장례를 많이 치렀으나 요 근래 들어서는 납골당에 안치하기도 하고 해양장, 수목장 등을 치르는 등 비교적 그 절차가 간단해졌고 장기적으로 관리하는 데 대한 부담을 낮추는 경우가 많다.해양장은 바다에 고인의 유골을 뿌리는 것으로 아무 데서나 할 수는 없다. 한때는 유골이 바다를 오염시킨다는 인식이 강해 기피하는 경향을 보였으나 현재는 친환경적.......


원문링크 : ‘바다해양장’ 부산 앞바다에서 품격 있는 장례, 안전하게 치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