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적항암치료 특약 경쟁 심화…손보사 이어 생보사도 가세


표적항암치료 특약 경쟁 심화…손보사 이어 생보사도 가세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특약 시장이 보험업계의 새로운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말 라이나생명이 처음으로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특약을 선보인 이후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손해보험사에 이어 생명보험사들도 관련 특약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표적항암약물치료에 사용되는 표적항암제란 종양의 성장, 진행, 확산에 직접 관여해 특정한 분자의 기능을 방해함으로써 암세포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치료제다.과거 항암제가 암세포와 정상세포를 모두 파괴해 극심한 부작용으로 정상생활이 불가했다면 표적항암제는 암세포만 파괴하는 방식으로 부작용이 현저하게 감소하는 효과가 있어 처방.......


원문링크 : 표적항암치료 특약 경쟁 심화…손보사 이어 생보사도 가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