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미유 끌로델 (Camille Claudel) - 저주받은 천재 조각가 <05> / 카미유 클로델 / 로댕 / 로댕 박물관


까미유 끌로델 (Camille Claudel) - 저주받은 천재 조각가 <05>  / 카미유 클로델 / 로댕 / 로댕 박물관

까미유 끌로델(Camille Claudel, 1864 - 1943) - 저주받은 천재 조각가 <05> - [ 고독한 창작생활 1 ] 까미유의 나이 29세가 되던 해인 1893년은 그녀를 구렁텅이로 몰아넣었던 불운한 해였습니다. 그토록 열정적이었던 로댕과의 사랑은 내연의 관계로 추악하게 변해 버렸고, 조각가로서 아무리 노력을 기울여도 그녀의 재능을 인정해 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거대한 스승 로댕의 그늘 아래 그 모든 것이 짓눌려 버렸습니다. 까미유는 로댕과 결별하고 뇌부르그, 이즐레뜨 성 등 모든 것을 포기한 채 그녀만을 위한 이딸리 거리 113번지에 새로이 작업실을 구했습니다. 이곳은 그녀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던 거리이며, 새로운 삶이.......


원문링크 : 까미유 끌로델 (Camille Claudel) - 저주받은 천재 조각가 <05> / 카미유 클로델 / 로댕 / 로댕 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