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G7 중 은퇴연령 변동없는 유일한 국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