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0억 기부 받은 대구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