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 세비야 알카사르 정원, 여백의 미를 느끼며 걷는 산책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