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사람 없는 강원도 십이(12) 선녀탕 계곡 땀한방울 안흘림


폭염에 사람 없는 강원도 십이(12) 선녀탕 계곡 땀한방울 안흘림

폭염이 뭔가요... 맑은 계곡이 흐르는 숲 속 그늘진 산길...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불어옵니다. 한여름 12시에 걸어도 땀한방울 안나는 곳. 물 한모금 안마시고도 가볍게 걸을 수 있는 설악산 길. 계곡 물 흐르는 소리를 들으며 걷다보면 마음 속까지 시원해지는 느낌. 산이지만 가파르지 않아서 평평한 산책길 같기도... 계곡 따라 걷는 트래킹 코스. 여유롭게 걸어봅니다. 주말인데 사람도 거의 없는 곳. 걷다가 힘들면 계곡으로 내려가 시원한 물에 발을 담그고 쉬면 됩니다. 발이 얼어버릴 듯 차가워요~ 성수기 주말임에도 인적 드문 곳. 주차 공간도 여유로워요. 폭염과 코로나를 피할 수 있는 명당. 이곳은 설악산 국립공원입니다. 정확한 명.......


원문링크 : 폭염에 사람 없는 강원도 십이(12) 선녀탕 계곡 땀한방울 안흘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