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글: 대치동 라이드 생활1 - 브런치 작가 신청


일상 글: 대치동 라이드 생활1 -  브런치 작가 신청

부끄럽지만 학원 앞 카페에서 아이 기다리며 조금씩 썼던 글을 발행합니다. 브런치 작가 신청을 위한 글 입니다. ^^ 대치 자차 라이딩 vs 대중교통 벌써 3개월째. 초등 딸을 대치동 영어 학원까지 데려다주고, 2시간 반 기다렸다가 수업 끝나면 데리고 오는 생활을 주 2회 반복하고 있다. 그것도 버스를 타고 말이다. 집에서 대치동 학원까지는 걷는 시간을 포함해 30분 정도 걸린다. 하지만 버스가 늦게 올 때도 있고, 차가 많이 밀릴 수도 있으므로 넉넉히 50분 전에는 집에서 나와야 여유가 있다. 차를 운전해서 가면? 집에서 2-30분 걸린다. 몇 년 전, 처음 남편 차를 직접 운전해 라이드를 시작했을 당시의 무모한 도전을 떠올려 본다. 나의.......


원문링크 : 일상 글: 대치동 라이드 생활1 - 브런치 작가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