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순위 담보대출을 이용해보는 것도 하나의 탈출구


후순위 담보대출을 이용해보는 것도 하나의 탈출구

지난 7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로 동결했다. 이전 3월에 1.25%에서 0.50% 내린 후 5월에 0.25%를 추가로 내렸다. 결론적으로 신종 코로나 사태로 말미암은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총 0.75%의 금리를 내린 셈이다. 기준금리 인하에 따라 시장금리가 낮아지면서 시중은행의 예금금리와 대출금리도 낮아졌는데, 어려워진 가계 사정과 맞물려 이자를 줄이기 위해 은행의 문을 두드리는 사람들이 늘어났다.하지만 후순위담보대출이나 주택담보대출을 실행하기는 쉽지 않다. 작년 말부터 올해까지 정부와 금융당국의 강도 높은 규제에 은행의 문턱이 너무 높아진 탓, 이자를 줄이기 위한 갈아타기 목적이 아니라도 후순위담보대출로 추가.......


원문링크 : 후순위 담보대출을 이용해보는 것도 하나의 탈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