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맛집] 이색테마 포천카페 들무새(feat. 난 전혀 부끄럽지 않았다)


[포천맛집] 이색테마 포천카페 들무새(feat. 난 전혀 부끄럽지 않았다)

안녕하세요~ 거대 곰돌이입니다.지난번에 포스팅했던 것처럼, 포천과 파주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차에서 보내거나 숙소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았고, 거의 '먹고 자고, 먹고 자고'를 반복한 것 같은데, 그래도 한국 돌아온 지 거의 8~9개월 만에 콧바람 쐬고 돌아온 것 같아요.여행을 준비하기 전부터 짝꿍이 모든 여행의 방문지 중에서 가장 기대하던 곳이 있었습니다. 저렴하게 예약을 잡은 좋은 숙소도 아니었고, 쇼핑몰도 아니었고, 바로 이 카페였습니다. 목적은 저를 이 카페에 있는 조각상들과 꼭 함께 사진을 찍고 싶다는 이유였습니다. 근데 또 본의 아니게 방문 일정을 가장 마지막으로 잡아버려서, 여행의..........



원문링크 : [포천맛집] 이색테마 포천카페 들무새(feat. 난 전혀 부끄럽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