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끼적. 엄마아닌 시간


일상끼적. 엄마아닌 시간

3월 초부터 샤니는 어린이집 등원을 시작했다.이제 겨우 8개월 된 쪼꼬미를코로나시국에 내보낸다는게위험한 생각일 수도 있지만아이에게도 세상을 볼 기회는늦지않게 열어주고 싶다는 생각으로하루에 한두시간씩 어린이집을 보내게 되었다.첫째주엔,나도 처음 등원시키는 엄마가 되어본거라아이와 갑자기 빠빠이하는 상황에울컥함 반 설렘 반?(ㅋㅋ) 정신이 없어등원시킨 걸 후회도 했다.등원한지 일주일만에 감기에 걸려 일주일을 쉬었고 그 사이에아프고나면 큰다는 말대로 샤니는갑자스레 쑤욱 큰 것 같다.할 줄 아는것도 많아지고 눈치도 생기고나름대로 본인의 생활리듬을만들어가는 가는 게 보인다.(흠- 아닌 것도 같다..)그덕인.......


원문링크 : 일상끼적. 엄마아닌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