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의 탈선과 한겨레 정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