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에 사는 내가 좋아하는 한자


상하이에 사는 내가 좋아하는 한자

보면 마음이 좋은 글자들이 있다. 그리고 이와 관련해 한국사회서 한자를 없앤 것에 대한 아쉬움도 살짝 썰을 풀어보고자 한다. 내가 좋아하는 글자! 德, 康, 瑞 (덕, 강, 서)내가 요런 글자 좋아하는 것이 요즘 한국서 유행하는 책 해빙이랄지 처럼 요거면 잘 된다 PR은 아니고 운동선수의 자기최면도 아닌데, 솔직히 자기믿음 면에선 비슷한거 같기도 하다. 그래서 굳이 블로그에 방문주시는 분들께 이런 스스로 만든 미신을 나눠야 하는가 조금 멈칫했는데, 그래도 이런거 문화적이고 은근 재밌지 않은가? 약 500년 후에는 한글도 한자도 인류도 없을지 누가 아는가, 그러니 있을 때 나누고 소소히 즐기자.(난 해빙이나 트랜서핑, 디.......


원문링크 : 상하이에 사는 내가 좋아하는 한자